동주민센터에 열린민원창구 ‘노랑박스’ 설치

URL복사

중구, 15개 동주민센터 주민전용 공간… 1천300여종 무료발급
주민자유이용 창구에 보안기능 강화

 

중구(구청장 서양호)는 관내 15개 동주민센터에 누구나 편하게 방문해 무료로 민원서류를 발급받을 수 ‘노랑박스’를 설치했다고 17일 밝혔다.

 

사업장과 관광지가 밀집해 있어 유동인구가 많은 중구 특성상, 적은 상주 인구에도 불구하고 각종 민원서류 발급 등 동주민센터 방문민원은 월 평균 10만 건에 이른다.

 

방문객 이용 편의와 민원행정서비스 향상을 위한 끊임없이 노력한 중구는 지난해 12월 동주민센터 민원실에 정부24 전용 PC를 설치해 누구나 사이트에 접속해 자유롭게 서류를 발급받거나 출력할 수 있는 ‘주민 자유이용 창구’를 설치했다.

 

주민의 필요를 반영한 주민 자유이용 창구 탄생은 주민과 방문객들의 큰 호응을 얻었으며 그 이용률이 늘기 시작했다.

 

이번에는 주민 자유이용 창구를 더욱 활성화하기 위해 개인정보보안 기능을 강화하고 민원실 공간과 구분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열린민원창구, 일명 ‘노랑박스’를 설치 완료했다.

 

중구 15개 모든 동주민센터에 설치된 노랑박스는 별도의 안내없이 주민 누구나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고, 정부24(민원발급 사이트) 이용 안내문을 비치해 비대면 발급 편의를 돕고 있다. 전용 PC를 이용해 정부24, 전자가족관계시스템, 인터넷등기소 등에 접속해 1천300여종의 서류 무료 발급이 가능하며, 방문객의 인터넷 검색과 문서 출력 서비스도 제공한다.

 

이외에도 중구는 지난해부터 민원서비스에 대한 주민들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365 무인민원 발급 ZONE’을 동주민센터마다 설치해 24시간 상시 운영하고 있다.

 

서양호 구청장은 “비대면 업무 확대를 통해 민원창구 업무를 덜고 주민의 편의를 증진시킬 수 있는 효율적인 민원행정 혁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