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미술협회 정기전 제24회 중심전(中心展)

URL복사

충무아트센터 갤러리서 방역지침 준수 12일까지 전시
중구미협회원 65명의 열정이 가득한 작품 등 선보여

 

 

중구문화원(원장 남월진)이 주최하고 중구미술협회가 주관한 제24회 중심전을 10월 6일 부터 12일까지 충무아트센터 갤러리에서 방역지침을 지키면서 전시회를 가졌다. 그리고 중구청이 후원했다.


이번 전시회는 중구미협회원 65명의 열정이 가득한 작품을 전시했으며 코로나19로 인해 오프닝 행사는 없이 전시회를 개최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10월 7일 서양호 구청장과 남월진 문화원장, 권대하 중구미협회장과 회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가 개최됐다.


남월진 원장은 인사말에서 “삼각동 도화서의 역사성을 잇기 위해 문화원에서 창립된 중구미협은 회원간의 친목은 물론 중구 미술의 대중화에 노력하면서 코로나에도 작품활동 및 전시에 애쓰신 미협회원들의 열정과 노고에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권대하 회장은 “전시회를 코로나19로 축소해서 갖게 된 것에 아쉬움을 표시하면서 중구미협에 대한 계속적인 지원과 성원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코로나19 방역에 바쁜 가운데에 참석한 서양호 구청장은 작품을 감상하면서 “이 시기에 우리구민에게 아름다운 작품을 통해 일상이 사라진 자리를 풍요롭게 채우고 삶에 위로와 활력을 줄 수 있는 것이 미술이 갖고 있는 큰 힘 이라며 중구미협회원들의 활발한 활동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중구미협은 창립이래로 활발한 작품활동 및 교류로 중구미술을 널리 알리면서 미술의 저변화 및 대중화를 위해 24회에 이르는 정기전을 개최했으며 연말도화자서전, 소품 초대전 등을 기획해 불우이웃돕기에도 앞장서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