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당미래유산 먹거리상인회 창립 본격 활동

URL복사

골목형 상점가 등록 일환… 온라인투표로 김길자 회장등 임원진 선출

 

 

신당동 떡볶이타운 일대 상인들이 의기투합해 골목형 상점가 등록을 위한 ‘신당미래유산 먹거리상인회’를 창립해 관심을 끌고 있다.

 

지난 9월 15일 신당누리센터 강당에서 열린 창립총회에는 서양호 구청장을 비롯해 박순규 시의원, 윤판오 의원, 신현수 한국외식업중앙회 중구지회장, 사회적거리두기 4단계로 인해 일부 상인들만 참여했다.

 

이날 상인들은 △상인회장 및 임원구성 △정관승인 △상점가 등록 △신당미래유산 먹거리상인회 명칭등 4개 안건 모두 찬반두표를 통해 모두 가결됐다.

 

총회 투표는 136명의 상인 중 70명이 참여한 가운데 9월 14일부터 15일 오후 4시까지 밴드를 통한 온라인 투표를 통해 4개 안건 모두 찬성 55표, 기권 15표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신당미래유산 먹거리상인회 초대회장에는 김길자 마복림 떡볶이 막네아들네 대표, 총무에는 조선희 들국화 대표, 감사에는 박창규 꽈대리 대표, 정용남 약속떡볶이 대표, 이사에는 이상락 수정종합상사 대표, 조용석 알지부동산 대표를 각각 선출했다.

 

이날 창립총회는 신당동 떡볶이 타운 상인회장을 역임한 장학림 사장이 추진단장을 맡아 역경과 고난속에서도 총회를 무사히 개최하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김길자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오늘 창립총회 이후 골목형 상점가 지정심의위원회 절차가 남아있어 최종 상점가등록이 된 것은 아니지만 골목형 상점가 등록으로 우리 신당동 먹거리타운의 제2의 전성기를 누리고 새롭게 상권을 활성화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코로나19로 인해 모든 상인들이 참석하지는 못했지만 온라인 투표에 많은 관심을 가져 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새로 구성된 임원들과 합심해서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상인회로 이끌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서양호 구청장은 “코로나19 이후 외식업종 소상공인의 피해가 큰데 작년 전통시장법 개정과 올해 골목형 상점가 조례 통과로 골목식당가도 골목형 상점가로 등록이 가능함에 따라 정부 지원대상에 포함될 수 있어 다행”이라며 “신당미래유산 먹거리상인회가 중구의 제1호 골목형 상점가로 등록됨에 따라 골목상점가의 모범사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