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의회 30주년! 꿈과 희망 만들자”

URL복사

조영훈 회장 ’지방의회 30주년 기념식’서 지방의회 3가지 도약 원칙 밝혀

 

 

지난 1일 세종시에서 대한민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전국시군자치구의회의장협의회, 행정안전부, 대통령소속 자치분권위원회가 공동주관하는 ‘지방의회 30주년 기념식’을 가졌다.

 

이날 조영훈 전국시군자치구의회의장협의회장, 김한종 대한민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장,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김순은 대통령 직속 자치분권위원장을 비롯한 많은 내빈들이 함께 했다.

 

조영훈 회장은 “풀푸리 민주주의 실현을 위해 지방의회가 재 탄생한지 어느새 30년이 됐다”며 “그동안 지역주민의 대의기관이자 지방행정의 감시와 견제자로서 생활현장에서 주민과 애환을 함께하고 사회적 약자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대변해가며 성장하고 또 발전해 왔다”고 밝혔다.

 

그는 새로운 30년의 도약을 위해 지방의회가 갖춰야 할 3가지 원칙을 천명했다.

첫째, 주어진 권한에 걸맞은 책임있고 내실있는 의정을 펼쳐야 한다. 권한에는 반드시 책임과 의무가 수반된다는 걸 잊지말고 항상 변화와 쇄신이 깃든 의정활동이 필요하다. 둘째, 주민의 눈높이에 맞는 입법활동을 통해 민생중심, 현장중심의 생활의정을 만들어가야 한다. 셋째, 여야 구분 없이 오로지 지역사회 발전과 주민복리를 최우선으로 해서 화합하고 상생하는 의회를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다.

 

조 회장은 “이 3가지 원칙을 토대로 국민들이 직접키워 온 지방의회가 더 큰 거목으로 자라날 수 있도록 전국 226개의회, 2천927명의 의원들은 언제나 국민들 삶속에 뿌리내리고 국민 여러분과 일상을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