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현어린이공원 새단장… 누구나 이용가능

URL복사

어린이 놀이시설 위주서 어르신 특화시설까지 주민의견 반영 재 조성
어르신 운동기구와 휴게시설 설치, 노후 놀이시설과 편의시설 교체 등

 

 

중구(서양호 중구청장) 다산동에 위치한 충현어린이공원이 다양한 연령층이 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공원으로 재탄생했다. 지난해 다산동 지역주민들은 인근 공원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냈다. 대표적인 의견은 충현어린이공원(다산동 432-540일대, 규모 1천571㎡)의 인근 거주 어르신들을 위한 휴게 공간 부재와 놀이시설 노후화였다. 


이에 구는 공원 재조성을 추진하기 시작했고 지난 4월 공사에 앞서 더 많은 주민의 생각을 담아내기 위해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기존 설계안에 주민의견까지 적극 반영해 어린이 놀이시설 위주였던 공원을 아이부터 어르신까지 누구나 즐겨 찾을 수 있도록 바꾸기 시작했다.


먼저 주민선호도와 이용수요가 높은 운동기구와 주민요구사항을 반영하여 팔각 정자를 설치했다. 아이들이 자주 이용했던 기존 모래놀이터는 길고양이의 배설물로 인해 비위생적이라는 학부모 의견으로 철거했고 공원 바닥은 안전한 탄성포장으로 마무리했다. 그 밖에도 노후된 놀이시설, 편의시설을 교체했으며 야간 소음 발생이 최소화 되도록 시설물 배치도 조정했다. 


서 구청장은 지난 7월 1일 주민들의 요구와 생각이 그대로 반영돼 완성된 충현어린이공원을 주민과 함께 둘러보는 시간을 가졌다. 주민들은 안전하고 쾌적하게 조성된 공원의 새단장을 크게 반겼다. 


한편 구는 안전하고 푸르른 주민중심의 공원 조성을 위해 노력해왔다. 2019년부터 지금까지 서소문역사공원, 손기정체육공원 등 노후 공원 6개소를 재조성해 위험요소를 제거하고 공원이용 활성화를 통해 주민 만족도를 높여왔다. 아울러 지역주민과 함께 골목길 자투리 공간을 활용해 부족한 녹지공간을 확보하고 특색있는 골목경관을 제공하는 한 뼘 정원 20개소를 만들었다. 


앞으로 구는 주민과 끊임없이 소통해 그 지역의 이야기를 품은 공원으로 가꾸어 나갈 예정이다. 올 하반기에는 무학봉근린공원과 동화어린이공원도 노후시설 교체 등 새단장을 앞두고 있고, 공원관리를 동네 주민이 할 수 있도록 주민협의체도 더욱 발전시킬 예정이다. 


서양호 구청장은 “걷고 싶은 길, 걷고 싶은 동네를 만들기 위해 기존의 공원은 더욱 쾌적하게, 부족한 공원은 주민들과 힘을 합쳐 골목길 자투리 공간을 이용한 한 뼘 정원 조성 등 주민 녹지공간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