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동 일대 지구단위계획구역 결정 수정가결

URL복사

제6차 서울시 도시·건축공동위원회 수권소위원회 개최
필동로 주변 36만6천553㎡… 도심 남북보행축 활성화 기대

 

 

서울시는 지난 8일 제6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 수권소위원회를 열고, 중구 필동로 주변(36만6천553㎡) ‘필동 일대 지구단위계획구역 및 지구단위계획 결정(안)’을 수정 가결했다.


대상지는 퇴계로와 남산공원 사이에 위치한 필동1∼3가, 남학동, 묵정동, 장충동2가 일대로 자연, 역사, 문화, 산업, 대학 등 지역 특성을 반영한 주거지 관리를 위해 지구단위계획구역 및 계획을 신규 수립하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필동 일대는 1990년대부터 을지로․광희동지역 인쇄 관련 업체가 이전해 현재 약 1천여 개가 집적하고 있는 인쇄산업지역으로, 일부 밀집지역에 한해 건축물 용도 완화(제2종근린생활시설 중 제조업)를 적용해 인쇄산업 생태계가 유지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남산으로 둘러싸인 제1종일반주거지역은 정주 환경 회복을 위해 비주거용도를 집중적으로 관리하고 주요 가로변의 건축물 형태 지침 등을 통해 도시경관 보호와 보행 활성화를 유도했으며, 남산골 한옥마을 주변에는 권장용도 도입 시 주차장 설치기준 완화, 최대개발규모 완화를 통해 문화·예술 공간으로 특화될 수 있도록 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번 지구단위계획 결정으로 필동 일대가 쾌적하고 안전한 주거지 특성을 회복하고, 종묘∼세운상가∼남산으로 이어지는 역사도심 남북보행축이 활성화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