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수궁 차 없는 거리 온‧오프 문화예술공연

URL복사

이달 말까지 점심·주말 활력 공간 구성 다양한 볼거리 제공
거리공연·힐링포토존·상생플리마켓 등 누구나 참여 가능

 

차도에서 경적대신 공연이 흐르고, 답답한 교통체증 대신 시민들의 웃음소리가 가득했던 ‘차 없는 거리’, 올해는 ‘온-택트 차 없는 거리’의 모습으로 새롭게 서울시민들을 찾아간다. 현장공연은 안전하게 즐길 수 있고, 온라인으로도 체험을 할 수 있도록 서울시가 다양한 콘텐츠를 마련한다.


서울시 차 없는 거리는 2013년부터 ‘자동차의 전유물로 여겨지던 도로를 본래 주인인 사람에게 돌려주자’는 취지에서 시작됐으며, 세종대로·덕수궁길·청계천로·대학로 등에서 성공적으로 운영돼 ‘걷는 도시, 서울’의 보행문화 확산에  크게 기여했다.


서울의 143개의 차 없는 거리 중에서도 손꼽히는 덕수궁길 차 없는 거리는 보행자들이 차량사고 걱정 없이 자유롭게 넓은 차로를 걸을 수 있는, 인근 직장인의 필수 산책코스로 자리 잡았다. 
서울시가 이번에 새롭게 선보이는 ‘온-택트 차 없는 거리’는 덕수궁 길 차 없는 거리에서 펼쳐지는 오프라인 행사와, 누구나 어디서든 차 없는 거리를 만날 수 있는 온라인 이벤트 방식으로 운영된다.


오프라인 행사와 공연은 덕수궁길 차 없는 거리에서 6월 7일부터  6월 30일까지 평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2시, 토·일요일 오후 12부터 5시에 만날 수 있다. 

 


오프라인 차 없는 거리는 소규모 거리공연, 활력 포토존, 마음제작소, 활력부스 등 네 가지의 볼거리와 즐길 거리가 준비돼 있으며,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방역수칙을 준수해 안전하게 운영될 예정이다.


소규모 거리공연은 클래식, 보컬, 국악 등 20분 내외의 짧은 음악공연을 매일 릴레이로 진행해 점심시간 활력 넘치는 공간을 만들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서울365거리공연단’ 오디션을 통해 선정된 아티스트를 ‘차 없는 거리’에 섭외, 양질의 공연을 무료로 즐길 수 있다. 


활력 포토존은 차 없는 거리 행사장 방문객 누구나 자유롭게 이용 가능한 포토존을 구성한다. ‘걷자, 서울’의 마스코트와 무료로 즉석 폴라로이드 사진을 찍을 수 있고, 가랜드 포토존도 마련돼 있어 푸르른 녹음을 배경으로 충분히 훌륭한 사진을 찍을 수 있다. 


마음제작소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해 지친 시민들을 위로할 한줄 캘리그라피, 캐리커처 부스도 무료로 운영된다. 해당 행사는 방역수칙을 준수하기 위해 시간당 참여인원을 제한하고 현장신청을 받아 진행된다. 


활력부스는 소규모 상생플리마켓(화훼, 친환경용품, 재활용용품)을 운영, 시민들에게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계절에 맞는 식물을 구경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친환경/재활용 용품 구매로 최근 주목 받는 제로웨이스트의 흐름에도 동참할 수 있다. 


7월부터 오픈 될 온라인 차 없는 거리에서는 스탬프 투어, 방구석 차 없는 거리 여행, 시민 사진·그림·브이로그 공모전 등 다양한 행사가 열릴 예정이다.  온라인 차 없는 거리 행사의 참여방법 등 세부사항은 6월중으로 서울시 홈페이지와 차 없는 거리 SNS 채널에 안내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