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만의 매력담은 ‘서울상징 관광기념품’ 공모전

URL복사

내달 16일까지 온라인 서류 접수… 수상작은 8천400만원 상당 기념품 매입
온·오프라인 매장 입점 지원, 교육·컨설팅·전문가 멘토링 3년 지원

서울을 상징하는 특색 있고 감각적인 기념품을 찾기 위한 ‘제9회 서울상징 관광기념품 공모전’이 개최된다. 서울시가 주최하고, ㈜디노마드가 주관하는 이번 공모전은 서울을 대표하는 매력적인 기념품을 개발하고, 동시에 중소디자인 업체와 신진 디자이너를 발굴‧육성하기 위한 목적이다.


공모전의 주제는 자유주제로, 서울의 역사와 산업, 문화, 생활 기반 시설 등을 표현하거나 서울을 상징하는 재료를 활용한 관광기념품이면 무엇이든 출품할 수 있다. 


공모부문은 구매자들의 높아진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올해 처음으로 ‘프리미엄제품’ 부문을 신설하여, ‘일반제품’ 부문과 함께 2개 분야로 진행된다. 먼저, ‘일반제품’은 10만원 이내로 판매가 가능하고, 지속적인 생산 및 양산이 가능한 제품을 출품하면 된다. ‘프리미엄 제품’ 부문은 10만원~30만원의 제품으로, 프리미엄 선물용 및 장식용으로 적절한 기념품을 출품하면 된다. 


출품된 공모작은 1·2차 전문가 심사를 거쳐, 대상·최우수상·우수상·프리미엄 제품상 등 특선 총 8선과 아이디어상 10선을 선정한다.  이외에도 온라인을 통해 일반시민들의 대중심사를 진행, 시민인기상 10선을 별도로 선정할 예정이다.


수상자에게 일회성으로 상금을 지급하는 타 공모전과는 달리, ‘서울상징 관광기념품 공모전’은 수상금액만큼 작품을 매입하는 방식으로 수상작을 지원한다. 서울시는 8선의 특선 수상작을 대상으로 총 8천400만 원 상당의 제품을 제작 지원 또는 실물로 매입하며, 매입한 수상작은 서울시정 업무추진을 위해 국내·외 홍보용 기념품으로 활용된다. 


올해 수상작 매입 금액은 대상 1천200만원, 최우수상 900만원, 우수상 600만원 상당이며, 이외 별도로 프리미엄 제품상은 1천500만원 상당이다. 


또한 공모전 수상작은 최근 개관한 서울관광플라자를 비롯한 공공기관 및 민간 기념품 매장 입점을 지원받게 되며, 시는 수상작 작품집을 제작하여 민간·공공기관이 활용할 수 있도록 배포한다. 또한 상품기획 및 디자인 분야 전문가 교육은 물론 온·오프라인 판로확대 등의 멘토링 지원도 받을 수 있다.


서울시는 수상업체들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위해 올해부터 업무관련 교육과 판로확대 등에 대해 3년 동안 지원 할 예정이며, 이에따라 올해에는 2019년∼2020년 수상업체들에게도 관련 지원을 추진할 예정이다.


1차 서류 접수는 6월 1일부터 7월 16일 오후 5시까지 이메일을 통한 온라인 접수로 진행되며, 2차 실물 현장 접수는 7월 19일 오후 1시부터 5시, 20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서울시청에서 양일간 진행된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6월 1일부터 아래 서울시 홈페이지(내손안의 서울), 서울관광 홈페이지 링크를 통해 확인 가능하며, 문의사항은 제9회 서울상징 관광기념품 공모전 사무국(070-4848-6224, ㈜디노마드)으로 문의하면 된다.


이병철 서울시 관광산업과장은 “이번 공모전은 참신한 아이디어와 기술력을 지닌 중소 관광기념품 업체에게 새로운 희망과 기회가 되고,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업체들에게 작게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