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故 이건희 회장 유족 국립중앙의료원에 7천억 기부

URL복사

코로나19 보건의료위기 대비 국립의료원 이전·신축
중앙감염병병원·감염병 연구인프라 구축 등에 사용

 

故 이건희 회장 유족이 중앙감염병병원으로 지정된 국립중앙의료원(원장 정기현)에 7천억 원 규모 기부금을 전달할 예정이라고 4월 28일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와 질병관리청(청장 정은경)이 밝혔다


정부는 장기간 지속되고 있는 코로나19 상황과 미래의 보건의료위기를 대비하기 위해 국립중앙의료원 이전·신축을 비롯한 국가 공공의료체계 강화, 감염병전문병원과 감염병연구소 설립·운영 등 국가 감염병 대응역량의 획기적인 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번 기부금은 보건복지부, 질병관리청, 국립중앙의료원이 상호 협력해 추진하고 있는 중앙감염병병원 건립과 감염병 연구인프라 확충에 사용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 질병관리청, 국립중앙의료원은 “기부금이 세계 최고 수준의 감염병 위기 대응 역량 구축이라는 목적에 맞게 사용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고 관리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