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58개 정원…'서울국제정원박람회' 개막

URL복사

14일부터 20일까지, 손기정체육공원‧만리동광장‧중림동 일대 분산
싱가포르 ‘가든스바이더베이’ 조경가 등 국내‧외 작가‧시민 참여
국내 100여 개 기업 ‘온라인 정원산업전’ 국내외 트렌드 한 눈에

 

 

서울 도심에서 세계 각국의 특색있는 크고 작은 정원을 만날 수 있는 '서울국제정원박람회'(이하 '정원박람회')가 5월 14일부터 20일까지 손기정체육공원, 만리동광장, 중림동 일대에서 1주일 간 펼쳐진다. 


올해는 코로나19 상황에서 열리는 만큼 한 곳에서 집중 개최하는 대신 장소를 다양하게 분산해 집 근처 생활권에서도 즐길 수 있다. 7개국 총 58개 정원이 코로나로 지친 시민들에게 녹색 힐링을 선사한다. 이중 약 절반인 27개 정원은 박람회가 끝난 이후에도 철거하지 않고 지역 주민들의 쉼터로 유지한다. 


서울시는 ‘정원박람회’의 시작을 알리는 개막식을 14일 손기정체육공원에서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오세훈 시장과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 서양호 구청장, 후안 이그나시오 모로(Juan Ignacio Morro) 주한 스페인 대사, 요안나 도너바르트(Joanne Doornewaard) 주한 네덜란드 대사 등이 참석했다.


개막식은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50명 이내로 인원을 제한해 소규모로 열렸다. 오세훈 시장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김인호 서울시의회장·서양호 구청장의 축사, 정원공모전 시상식 순으로 진행됐다. 손기정체육공원 내에 조성된 작가정원과 일시정원(팝업가든) 관람도 이어진다. 


손기정체육공원은 2년여의 공사 끝에 작년 10월 러너들을 위한 공간으로 재개장 했다. 손기정 선수가 썼던 올림픽 월계관 등 관련 유물과 영상을 총망라한 '손기정 기념관', 러너들을 위한 거점공간인 '러닝러닝센터', 인근 주민들을 위한 러닝트랙, 어린이도서관 등으로 조성됐다. 


올해 ‘정원박람회’는 ‘정원을 연결하다, 일상을 생각하다(Link Garden, Think Life)’를 주제로 온‧오프라인으로 열리고 있다. 특히, 국내 작가 중심이었던 ‘작가정원’ 참여 작가를 처음으로 국제공모를 통해 선정하는 등 국제적 성격의 행사로 한 단계 도약시킨다는 계획이다. 


우선, 오프라인으로는 △세계적인 조경가 앤드류 그랜트(Andrew Grant)가 선보이는 ‘해외 초청정원’(남대문로문화공원) △국내‧외 7개국 작가가 참여하는 ‘작가정원’(손기정체육공원) △동네정원사들이 만든 ‘동네정원’(중림동 일대) △서울 거주 외국인가족이 꾸민 ‘세계가족정원’(만리동광장) 등을 만날 수 있다. 


해외 초청정원 : 싱가포르의 '가든스바이더베이(Gardens by the Bay)'를 설계한 세계적인 조경가로, 글로벌 조경 트렌드를 이끌고 있는 앤드류 그랜트가 참여한다. ‘덩굴의 그물망(The Vine’s Web)’이라는 이름으로 자연에서 발견할 수 있는 덩굴을 조형적으로 재현한 정원을 150㎡ 규모로 선보인다. 


작가정원은 정원박람회의 꽃으로, 올해는 세계 각국 작가들이 참여해 수준 높은 전시정원을 선보이고 있다. 작년 처음으로 시도한 국제공모에는 19개국 총 80개 팀(국내 50팀, 해외 30팀)이 참가했으며, 심사를 거쳐 이중 5개 팀(국내 2팀, 해외 3팀 *총 7개국, 네덜란드·미국·스페인·영국·콜롬비아·프랑스·한국)이 최종 선정됐다. 


‘정원을 연결하다, 일상을 생각하다’라는 올해 박람회 주제에 맞게 ‘상생’의 메시지를 전하는 정원들이 기획됐다. 정원이 조성되는 장소의 의미에 충실한 작품들도 주목할 만하다. 5개 정원은 모두 정원박람회 종료 후에도 철거하지 않고 존치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