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시간마다 ‘창을 열자’ 범시민 환기 캠페인

URL복사

‘서울형 환기 생활 수칙’ 권고안 발표… 매 시간 10분 환기 권장
실내 창문‧출입문 상시 개방… 확진자 30% ‘환기불충분’ 시설 발생

서울시가 시민들이 일상에서 실천 가능한 ‘환기’에 대한 생활수칙을 담은 ‘서울의 창을 열자’ 캠페인을 가동한다. 


최근 4개월 서울시 코로나19 확진자 중 30%가 환기가 불충분한 시설 내에서 발생하는 등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적극적인 환기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최근 4개월간(2021.1.1.~4.19.) 서울시 코로나19 집단 감염 관련 확진자(2천935명) 중 실내체육시설, 콜센터 등 환기가 불충분한 시설에서 발생한 경우는 30.7%(900명)였다. 이 중 4월 발생이 38.7%(349명)로 나타났다.


이에 서울시는 ‘서울형 환기 생활수칙’ 권고안을 마련해 발표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3주 연장과 함께 실천 캠페인을 대대적으로 벌인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소음과 같은 특별한 민원 요소가 없는 이상 창문과 출입문은 상시 개방하되, 상시 개방이 어려운 시설은 1시간마다 10분 이상 환기토록 권고했다. 


또 창문이 없는 지하나 창문 개방이 어려운 시설은 통로와 연결되는 창문과 출입문을 개방하되 환풍기를 적극 가동하고, 냉 난방기를 가동할 때는 창문 일부 개방을 권장한다.  비말 발생이 많은 실내 체육시설의 경우 환기 횟수를 늘려 영업 시작 직전, 직후 각각 15분 이상 창문을 전부 개방해 환기토록 했다. 


기존에 별도 수칙이 없었던 일반 가정의 경우,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빈번한 대화가 이뤄지는 공간인 만큼 주기적인 환기생활화해줄 것을 권고하는 수칙을 추가했다.


서울시는 이번 ‘서울의 창을 열자’ 캠페인은 전국적인 코로나 확산세를 저지하기 위한 특별방역주간 연장과 함께, 코로나 집단감염의 최대 위험 공간인 밀폐 시설 내에서의 감염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펼쳐지는 시민 공동 행동 캠페인이라고 밝혔다.  


‘서울의 창을 열자’ 캠페인은 환기를 통해 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산을 방지할 수 있다는 것을 입증한 다양한 연구 결과를 기초로 마련됐다. 1시간 마다 10분 이상 창문 개방 시 실내 공기 오염도를 1/10로 줄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 냉난방‧환기 시스템에 대한 지침 등 다양한 사례들이 나와 있다.   


2021년 미국 MIT에서 실시한 식당 시뮬레이션 실험에 따르면 환기를 자주하면 코로나 바이러스 전파확률이 10%미만으로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