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 관광호텔 청년 공공임대주택 탈바꿈

URL복사

비주택 리모델링 공모 신청… 중구 1호 ‘주택 전환 공공임대주택’ 기대

 

중구(구청장 서양호)는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에서 주관하는 ‘비주택 리모델링 사업’에 관내 관광호텔이 공모 신청했다고 3월 31일 밝혔다.

 

비주택 리모델링은 정부의 2.4 부동산 대책 중 단기 주택공급 확대방안의 하나로 도심의 오피스·숙박시설 등을 주택으로 리모델링한 후 LH에서 매입, 주변시세 50%이하로 저렴하게 1인 청년가구에게 공공임대주택으로 공급하는 사업이다.

 

중구는 서울시 전체 면적 가운데 1.65%에 불과한데 관광호텔 객실 수는 가장 많다. 이러한 관내 관광호텔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영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3월 현재 70% 가까이 휴·폐업을 택했거나 고려 중이다.

 

또한, 명동, 을지로 등 중구 도심에 출퇴근하는 다수의 인구가 서울 외곽이나 경기도 주민으로, 높은 집값 때문에 직장 가까이 주거지를 옮기지 못하고 있다.

 

중구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청년들이 직장 근처 저렴한 가격에 주거지를 마련할 수 있는 새로운 방안으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관광호텔에 눈길을 돌렸다.

 

이번 공모 사업은 관광호텔이 많은 중구의 특성을 활용, 기존 건물로 단기간 내 공급 효과를 내고, 청년층에게는 직주근접 주택을 공급하는 안성맞춤 정책이라 할 수 있다.

 

구는 그간 관내 관광호텔 200여 개소를 대상으로 사업 참여를 적극 독려해왔다. 지난 2월에는 호텔업계 관계자를 대상으로 사업설명회를 개최, 업계의 뜨거운 관심을 확인하기도 했다.

 

또한, 공공주택의 보급 및 활성화를 위해 일하는 비영리단체인 ‘사회주택협회’와도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호텔 소유주와 사업시행자를 연결해주는 징검다리 역할을 톡톡히 수행했다.

 

그 결과 최종적으로 예술인 청년주택 컨셉으로 사업시행자와 컨소시엄을 구성, 공모 신청했고, 앞으로 LH에서 사전 예비심사와 본심사를 거쳐 4월 중 최종 매입대상으로 선정되면 중구의 1호 ‘주택 전환 공공임대주택’이 탄생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서양호 구청장은 “이번 공모사업으로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관광 숙박업계와 높은 집값으로 도심에 거주하지 못하는 청년층 모두가 Win-Win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며 “정부가 발표한 관련 규제가 완화되면 주저하던 호텔들도 적극 사업에 참여할 수 있어 공공주택 공급이 더욱 활성화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