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극동공병단 부지 관리권 보건복지부로 이관

URL복사

중앙감염병 전문병원·국립의료원 신축… 유상관리전환 착수
2023년 착공, 2026년 완공 목표… “세계선도 최고병원 건립”

 

 

국방부(장관 서욱)와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 이하 복지부)는 국립중앙의료원(원장 정기현) 이전 예정지(‘극동 공병단 부지’)를 국방부에서 복지부로 유상관리전환(국유재산법상, 중앙부처 간 국유재산의 관리권을 이관하는 행위) 하기 위한 행정절차에 착수했다.


민간 부분에서는 토지 소유권 이전이라고 표현되지만 중앙부처 간 국유재산 관리권 이전은 관련 법령상 ’유상관리전환’이라고 표현한다.


이번 ‘극동 공병단 부지’에 대한 유상관리전환을 위한 행정절차 착수는 지난 1월 6일 국방부와 복지부가 체결한 업무협약(국립중앙의료원 이전)의 후속 조치인 것으로 전해졌다. 


국방부에서 복지부로 유상관리전환 하는 ‘극동 공병단 부지’에는 중앙감염병 전문병원과 국립중앙의료원이 들어설 예정이다. 


복지부는 이번 유상관리전환 협의를 계기로 중앙감염병 전문병원 및 국립중앙의료원의 설계 및 도시관리계획 변경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며, 부지 환경정화 및 문화재 조사를 거쳐 2023년에는 본격적인 착공에 들어가, 2026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대응 경험을 바탕으로 건립될 중앙감염병 전문병원에는 고위험 중증 감염병 환자 등도 치료할 수 있는 고도 격리병상은 물론, 권역 감염병 전문병원과 연계해 감염병 위기 상황에 대처할 수 있는 위기대응 상황실 등도 건립을 계획하고 있다.


국방부 서욱 장관은 “국방부가 전쟁과 같은 감염병 위기 상황에서 국가 공중보건 역량을 강화하는데 기여할 수 있게 된 것에 대해 뜻깊은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특히 “군(軍)이 전쟁의 위험에서 국민을 지켜내듯이 극동공병단 부지가 감염병 전쟁에서 국민을 지켜낼 수 있는 감염병 지휘소가 될 수 있도록 역량을 다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보건복지부 권덕철 장관은 “우리 국민과 함께한 K-방역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알렸듯이, 새롭게 건립할 중앙감염병 전문병원과 국립중앙의료원도 관련 분야에서 세계를 선도해나갈 최고의 병원으로 건립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