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백병원, 코로나19 백신 조기접종 시작

URL복사

돌봄종사자·항공승무원·경찰·만성질환자·보건의료인력 등
조기접종대상자 19일 부터 내달 7일까지 접종… 전화예약도 가능

 

 

인제대 서울백병원(원장 구호석)이 ‘코로나19 백신 조기접종 위탁의료기관’으로 선정돼 4월 19일부터 5월 7일까지 조기접종 대상자에게 예방접종을 실시한다. 


조기 접종 대상자와 사전예약날짜는 △장애인·노인·보훈 돌봄종사자 및 항공승무원(4월12일∼23일) △경찰·해경·소방관 등 사회필수인력(4월19일∼30일) △만성질환자(4월19일∼30일) △의료기관 및 약국종사자 등 보건의료인(4월19일∼30일) 이다. 


질병관리청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 홈페이지(https://ncvr.kdca.go.kr/cobk/index.html)에서 온라인 사전 예약 후 해당 날짜에 병원을 방문하면 된다. 서울백병원 전화예약(02-2270-0439, 0463)도 가능하다. 


이번에 투약되는 백신은 아스트라제네카이며, 정부방침에 따라 30세 미만은 조기 접종대상자에서 제외됐다.


질병관리청은 조기접종 위탁의료기관 예방접종으로 접종 속도를 높이고 보건소에 집중되는 접종 부담을 경감시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구호석 원장은 “서울백병원은 예방접종 후 발생할 수 있는 여러 상황을 철저히 대비해 접종을 시행하고 있다”며 “안심하고 백신을 접종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하루빨리 코로나 19 상황을 극복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