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초등학교에 ‘중구형 돌봄 교실’ 운영

URL복사

중구·신당초 업무협약 체결… 친환경 급식에 수준 높은 프로그램 제공

 

 

중구(구청장 서양호)가 학교는 공간을, 지자체는 운영을 책임지는 ‘중구형 초등돌봄’을 9월부터 관내 모든 국공립초등학교에서 실시한다고 지난 4일 밝혔다.

 

중구 소재 9개 국공립초등학교 중 마지막 주자인 신당초와 지난 3일 신당5동 주민센터에서 신당초등학교(교장 박중재)와 ‘중구형 초등돌봄 교실’ 업무협약을 체결했기 때문이다.

 

이 자리에는 서양호 구청장을 비롯해 중구의회 조영훈 의장, 김행선 부의장, 권혁미 중부교육지원청 교육장, 박중재 교장, 김남희 신당5동장, 학부모 대표 등이 참석했다.

 

중구는 2019년 3월 전국 최초로 구청·학교 협력모델인 중구형 초등돌봄을 선보였다. 도입 2년 6개월여만에 학부모들의 뜨거운 호응에 힘입어 관내 모든 국공립초등학교로 확대됨은 물론, 정부에서 추진하는 ‘지자체-학교 협력 학교돌봄터’ 사업의 주요 모델이 되고 있다.

 

또한 긴 시간 교실에 머무는 아이들을 위해 친환경 소재로 교실을 전면 리모델링함은 물론, 로봇코딩·성장요가·웹툰그리기 등 양질의 활동프로그램을 주 6회 이상 운영한다.

 

여기에 △우수 급·간식 제공 △야간돌봄 보안관 배치 △학원 등 외부활동 후 재입실 지원 △아동 입·퇴실시 학부모 알림문자 전송 등으로 돌봄의 질과 안정성을 높였다. 비용은 전액 무료다. 중구형 돌봄교실은 온전히 수요자인 아동과 학부모 그리고 돌봄교사 입장까지 반영해 운영된다는 점에서 특별하다.

 

중구형 초등돌봄은 전국의 지자체가 벤치마킹을 할 만큼 그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다.

그동안 많은 맞벌이 가정이 초등돌봄이 오후 5시에 종료돼 퇴근 전까지 다시 조부모나 사교육에 양육을 의지해 왔다. 이제는 구청이 책임지고 아이들을 돌보고 있다.

 

서양호 구청장은 “중구의 젊은 인구 감소를 극복하기 위해 시작한 중구형 초등돌봄이 앞으로 중구 울타리를 넘어 전국으로 확산돼 저출산 극복의 실마리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중구의회 조영훈 의장은 “우리 손녀 또한 돌봄의 수혜자로 잘 케어받고 있는 것을 보고 이 사업이 중구 미래세대들의 건강한 성장과 발전을 훌륭히 책임질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