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호우 대비 하수관로 교체 등 163억 투입

URL복사

중구, 맨홀 581개 정비·교체… 하수관로 원격 감시·제어 시스템 점검

 

 

중구(구청장 서양호)가 올해 163억원의 예산을 들여 노후 하수관로와 맨홀을 정비하고 빗물 방수량을 제어하는 원격시스템을 정밀점검한다고 7일 밝혔다. 여름철 집중호우에 따른 침수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다.

 

올해 보수 또는 교체에 들어가는 하수관로의 총 길이는 10km이며, 중구 전체 하수관로의 5%에 해당한다. 위치는 서울역부터 남대문 시장, 명동, 을지로, 다산동 까지 중구 전역에 걸쳐있다.

 

하수도는 빗물이나 가정·상업시설에서 발생하는 오수를 하천 또는 정화시설로 흘려보내는 도시의 정맥과도 같은 시설이다. 구는 지난해 5월 안전진단을 실시해 우선적으로 보수가 필요한 22개 구역의 노후 하수관거를 선별해 순차적으로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더불어 하수관로에 쌓인 이물질을 제거하는 청소작업을 병행해 시간당 50mm(최근 5년간 중구 최대 강수량)를 넘나드는 기습 폭우가 쏟아져도 막힘없이 빗물을 흘려보내도록 준비할 계획이다.

또한 불량 맨홀로 인해 발생하는 보행사고를 사전에 방지하도록 오는 10월까지 581개 하수맨홀을 지속적으로 정비하고 교체할 예정이다.

 

빗물 저류조과 하수관로의 수위를 원격으로 감시하고 집중호우 시 수문을 개폐해 시간당 방류량을 조절하는 원격제어 시스템은 오는 16일까지 정밀 점검을 마칠 계획이다.

 

최근 10년 이내 침수이력이 있는 51곳은 ‘침수 취약가구’로 선정하고, 1 대 1 전담 돌봄공무원을 배치해 차수판, 모래주머니 등 침수 예방제품을 지원한다. 중구는 이런 발빠른 노력에 힘입어 2017년부터 4년 연속 침수 피해를 단 한건도 입지 않은, 서울에서 다섯 손가락 안에 꼽는 자치구로 알려져 있다.

 

서양호 구청장은 “집중호우에도 주민들이 불안한 마음 없이 안전하게 지낼 수 있도록 올 여름을 빈틈없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