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유아 무상보육 100% 실현… 학부모 부담 0원

URL복사

중구, 어린이집 학부모 필요 경비 지원, 수준 높은 보육서비스 제공

 

 

중구(구청장 서양호)가 어린이집에서 발생하는 부모 부담금 전액을 지원, 영유아 무상보육을 실현한다.

 

구는 2019년부터 매년 어린이집 현장학습비 및 특별활동비 지원을 점진적으로 확대해 왔다. 올해 3월부터는 현장학습비, 특별활동비 외에도 특성화비, 차량운행비, 저녁급식비, 졸업앨범비 등 학부모가 별도로 부담하던 필요 경비 100%를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관내 국공립, 법인단체, 민간, 가정어린이집이다.

 

이로써 중구 어린이집 등원 아동은 보육비용이 사실상 ‘0’원이 돼 진정한 무상보육을 실현하고 모든 어린이집은 등원 아동에게 수준 높은 보육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아울러 코로나로 인한 어린이집 장기 휴원에 따른 보육공백을 메우고 어린이집과 가정 간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놀이키트를 제공하는 등의 가정연계 프로그램을 관내 모든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올해 상반기까지 지원한다.

 

중구는 2019년부터 서울시 최초 국공립 어린이집 직영을 추진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12개 어린이집이 직영전환을 완료했고 그 대상을 점차 확대해 최고 수준의 보육서비스를 보장하기 위해 힘쓰고 있다.

 

구 직영 어린이집은 교사 대 아동비율을 낮추고자 보조교사 2명을 추가 배치하고 청소·회계 등 보조 인력도 별도 지원, 교사는 보육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한다. 더불어, 중구시설관리공단에서 정원과 놀이터 등을 조성하고 바닥‧벽면을 친환경과 안정성이 강화된 소재로 변경하는 등 어린이집 시설을 정비했다.

 

또한, 2020년부터는 서울시 최고 수준의 친환경 급·간식 제공을 위해 하루 급·간식 비용을 4천원대로 대폭 인상했다. 이는 보건복지부 기준 1천900원, 서울시 평균 2천500원을 크게 상회하는 금액이다. 중구만의 친환경 식단을 별도 구성, 제공하고 있으며, 노후된 조리설비를 전면 교체하고 조리사 처우개선 수당을 신설하는 등 전반적으로 어린이집 급식체계를 업그레이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