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부모들 제안내용 의정활동에 반영

중구의회, 주민소통 공청회 열어… 보건‧안전‧환경 ‧교통‧문화 등 9가지 주제별 토론

 

 

중구의회(조영훈 의장)는 지난 14일 충무아트센터 컨벤션홀에서 주민소통 공청회를 개최했다.  ‘중구의회, 학부모 이야기를 듣다’라는 주제 보건, 안전, 환경, 시설, 방과 후 프로그램, 교통, 주민복지, 문화, 청소 총 9가지 분야를 의원들과 학부모가 원탁에 앉아 이야기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특히 이번 공청회는 지방의회 차원에서는 이례적으로 처음 열린 것으로 주민생활과 관련된 전 분야에 걸쳐 자유롭게 소통하는 방식으로 진행 돼 많은 주목을 받았다.

 

이날 구의원, 학부모, 민주당 전순옥, 한국당 최창식, 민평당 정호준 위원장, 주요내빈 등 100여명이 참석한 행사장엔 토론의 열기로 가득했다. 의원들은 학부모들의 이야기에 귀 기울이며 현장의 소리를 반영하기 위해 노력했다.

 

학부모들은 메모지에 주제별로 평소 생활하며 느꼈던 불편사항이나 제안 등을 정리한 뒤 주제발표 발표했다.

 

학부모들은 △교통 분야(조영훈 의장)에서는 지대가 높은 지역에 거주하는 유아 및 초등생을 위한 스쿨버스 지원과 어린이 보호구역의 표식 명확화 등 통학 시 안전 확보등을 제안했다. △방과 후 프로그램 분야(이화묵 부의장)에서는 강사의 역량과 자질의 안정성 확보와 중구 소재 대기업과 연계한 직업체험 프로그램의 확대 등을 △청소 분야(이혜영 의원)는 음식물 쓰레기 처리 개선과 쓰레기 무단투기의 철저한 단속 요청 등 △보건 분야(윤판오 의원)에서는 건강을 위한 놀이·운동시설의 증설과 교육기관 내 미세먼지 정화 시스템의 확충 방안 △환경 분야(고문식 의원)는 노후화된 학교 시설 등의 개선 요청, 쾌적한 학교 환경 조성 등 △시설 분야(박영한 의원)는 청소년을 위한 공간 확충과 학교 내 생활체육 시설의 개선 등 △문화 분야(이승용 의원)는 문화공간의 지리적 편중 문제 극복과 다양한 프로그램의 지원과 확대 방안 △안전 분야(길기영 의원)에서는 통학 시 보행 안전 확보와 교육시설 내 화재예방 시설의 보완 문제를 제기했다 △주민복지 분야(김행선 의원)에서는 노후화된 주민 편의 시설에 대한 개선과 접근성을 높여달라고 제안했다.

 

의원들은 공청회에서 제안된 내용을 정리해 책자로도 발간하고, 의정활동에 반영할 계획이다.

 

조영훈 의장은 “중구의회는 이제 가보지 않은 길을 가보려고 한다”며 “오늘 공청회를 시작으로 학부모들의 지역에 대한 애정과 관심이 담긴 제안과 의견들이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포토뉴스

더보기